해수부, 갯게 서해안 서식지 복원 위해 인공증식 갯게 500마리 방류
상태바
해수부, 갯게 서해안 서식지 복원 위해 인공증식 갯게 500마리 방류
  • 김수인 기자
  • 승인 2020.09.02 2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구 지역에 위치한 논둑이나 제방 등에 깊은 굴을 파고 서식하는 갯게 (사진=해양수산부)
하구 지역에 위치한 논둑이나 제방 등에 깊은 굴을 파고 서식하는 갯게 (사진=해양수산부)

[한국농어촌방송=김수인 기자]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은 9월 4일(금) 인공 증식에 성공한 해양보호생물 갯게* 500마리를 충남 서천 월호리 갯벌에 방류한다고 밝혔다.

* 해양보호생물 및 멸종위기야생생물 2급으로 지정된 국가보호종으로 서‧남해 및 제주도 연안 기수역의 도랑이나 갯벌 상부에 구멍을 파고 서식

갯게는 담수가 유입되는 갯벌의 조간대 상부나 하구 습지 등에서 매우 드물게 발견되는 해양보호생물이다. 1941년에 처음으로 국내 서식이 확인되었는데, 해안가 개발 등으로 인해 서식지가 훼손되어 개체수가 크게 감소하고 있다. 서식지역도 과거에는 서해, 남해, 제주 등 총 38개 지역으로 알려져 있었으나, 국립해양생물자원관이 2017, 2019년에 실시한 서식조사에서는 13개 지역에서만 서식이 확인되었다.

해양수산부는 2017년 군산대학교(교수 김형섭) 연구팀에 갯게의 개체수 회복을 위한 인공증식 연구용역을 위탁하였으며, 연구팀은 2018년에 처음으로 갯게의 인공 증식에 성공하였다. 이후 남해 한려해상국립공원을 시작으로 3차례*에 걸쳐 남해안에 어린 갯게 1,500마리를 시범 방류하였고, 올해는 서해에서 유일하게 서식이 확인된 충남 서천 월호리 일대에 갯게 방류를 추진한다.

* ‘18년 남해 한려해상국립공원 남해대교 일대(500개체), ’19년 보성 벌교읍(300개체), 여수 율촌면(700개체)

국립해양생물자원관과 군산대학교 연구팀은 지난 3월 인공 증식을 통해 부화에 성공한 갯게 1,000마리를 5개월* 동안 성장시켜 500마리는 방류하고, 나머지 500마리를 활용하여 어린 갯게의 성장률 증가 및 사육환경 조성 등에 관한 연구를 지속적으로 수행할 예정이다.

* 갯게는 부화 이후 30일 가량 부유유생 시기(조에아, 메갈로파 등)를 거친 후 어린게로 변태, 탈피를 거듭하며 개체 성장을 함

또한, 방류하는 500마리 중 일부는 월호리 갯벌에 설치된 펜스 내에 방류하여 연구실에서 사육하는 나머지 개체와 성장률 등을 비교하는 등 방류 성과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할 예정이다.

이재영 해양수산부 해양생태과장은 “해양보호생물 보전을 위해 갯게를 포함하여 산호, 바다거북 등 다양한 해양생물에 대한 인공 증식 기술개발 및 번식 연구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라며, “앞으로 더욱 체계적인 종 보전 연구를 할 수 있도록 전문기관 설립을 추진하는 등 다양한 제도적 기반을 구축하는 데도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