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진청] 키위 거둠(수확) 시기, 말린 과일 무게로 알아낼 수 있다
상태바
[농진청] 키위 거둠(수확) 시기, 말린 과일 무게로 알아낼 수 있다
  • 하태웅 기자
  • 승인 2020.09.12 1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일 말려서 무게 측정하면 당도 가늠…집에서도 수월해

[소비자TVㆍ한국농어촌방송/전북=하태웅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키위 수확 시기를 앞두고 농장주가 직접 최적의 수확기를 판단해 키위 품질을 높이는 방법을 소개했다.

나무에 달린 키위(사진=농진청)
나무에 달린 키위(사진=농진청)

 

수확기에 다다른 골드키위는 열매 살(과육)의 색이 녹색에서 노란색으로 변하기 시작하면서 경도(단단한 정도)는 낮아지고, 당도와 건물(마른 물질)함량은 높아진다.
건물함량은 생과일 무게와 비교해 바싹 말린 과일 무게가 차지하는 비율로, 건물함량이 높을수록 후숙(익힘) 과일의 당도가 높아져 수확기를 결정하는 데 가장 중요한 지표가 된다.
현재 대부분의 농가는 키위 건물함량을 농장이 소속된 법인이나 단체, 농업기술센터, 연구소 등에 의뢰해 조사하고 있지만, 비용(5~10만 원)과 시간(3~4일)이 많이 들어 농가들이 꺼려하는 실정이다.
농촌진흥청은 값비싼 전문 장비 없이도 가정에서 사용하는 식품 건조기를 활용해 키위의 건물함량을 간편하게 조사하는 방법을 제시했다.
먼저 대표 나무 3~5그루당 5~10개의 과일을 수확한 뒤 전자저울을 이용해 키위 생과일의 무게를 측정하고 기록한다.
키위를 가로 방향으로 약 5~10㎜ 두께로 얇게 썬 다음, 식품 건조기에 넣고 최고온도(70도 정도)에서 24~48시간 동안 말린다.
마지막으로 건조한 과일 조각을 모아 무게를 측정한 뒤 건조 전 무게와 건조 후 무게를 비교해 건물함량을 계산한다. 건물함량은 품종마다 다르지만 최소 기준치는 16%이다.

건물함량 조사를 위한 키위 건조 요령(사진=농진청)
건물함량 조사를 위한 키위 건조 요령(사진=농진청)

 

예시) 예를 들어 건조 전 과일 무게가 125.2g이고 건조 후 과일 무게가 23.6g이면 건물함량은 18.8%임. 건물함량과 경도, 색깔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수확에 나서면 됨.(건조기를 활용한 건물함량 계산법은 골드, 그린 등 모든 키위에 적용 가능)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정경호 남해출장소장은 “수입 키위와 경쟁하기 위해서는 건물함량이 일정 수준에 달했을 때 수확하는 등 철저한 품질 관리가 가장 중요하다.”라며
“키위 따는 시기를 수월하게 알 수 있는 품질조사 방법을 널리 보급해 농가 부담을 덜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