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예총 ‘제6회 완주예술제’ 성황
상태바
완주예총 ‘제6회 완주예술제’ 성황
  • 방극만 기자
  • 승인 2020.10.18 1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부터 양일간 삼례문화예술촌서 1년 창작 내용 선보여
완주예술제(사진제공=완주군청)
완주예술제(사진제공=완주군청)

[소비자TV·한국농어촌방송/전북=방극만 기자] 지난 16일부터 17일까지 양일간 (사)한국예총 완주지회(회장 국중하, 이하 완주예총)는 제6회 완주예술제를 삼례문화예술촌에서 개최했다.

‘으뜸도시 완주 비상하는 완주예술’을 주제로 국악, 문인, 사진, 연극, 음악, 연예 협회 등 6개 협회가 1년 동안 창작 활동한 내용을 선보였다.

16일 첫째 날 오후 3시 삼례문화예술촌 야외무대에서 열린 개막식에는 국중하 회장의 개막선언을 시작으로 박성일 완주군수와 김재천 완주군의회 의장 송지용 도의회 의장 그리고 전북예총 소재호 회장의 환영사가 이어졌다.

이어 연예예술인협회의 빅밴드와 가수들의 화려한 공연으로 개막을 알렸고, 사진작가협회와 문인협회의 완주를 알리는 작품 전시로 완주예술제를 꽃피웠다. 마지막으로 연극협회의 ‘그녀들의 봄’은 삼례문화예술촌 소극장에서 공연을 펼쳤다.

17일 둘째 날은 사진, 문인 협회의 전시와 함께 제2부 음악협회의 공연 무대를 열었다. 완주소년소녀합창단, 완주필하모닉오케스트라, 컬러몽 밴드, 빛소리합창단의 공연이 삼례문화예술촌 야외무대를 가득 채우며 파란 가을 하늘에 울려 퍼졌다.

마지막으로 국악협회에서 준비한 민요, 판소리, 군무, 아쟁 등 신나는 국악 한마당을 펼치며 완주예술제의 무대를 마무리했다.

이날 완주예총 국중하 지회장은 “코로나19로 모든 행사들이 축소되는 바람에 완주예술제도 날개를 힘차게 펴지 못하는 최악의 상황을 맞았다”며 “엄혹한 상태에서 맞이한 이번 예술제는 종전처럼 자유롭고 활력이 넘치는 모습을 군민들에게 보일 수 없게 되어 매우 안타까운 심정이지만 품격 높은 예술의 고장 완주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을 다짐한다”고 말했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