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푸드(K-FOOD) 짝꿍식품 라면과 김치, 나란히 농식품 수출 견인 ’20년 3/4분기 누계 전년동기 대비 라면 36.3% 김치 38.5% 증가
상태바
케이푸드(K-FOOD) 짝꿍식품 라면과 김치, 나란히 농식품 수출 견인 ’20년 3/4분기 누계 전년동기 대비 라면 36.3% 김치 38.5% 증가
  • 김미숙 기자
  • 승인 2020.11.02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면과 김치를 함께 홍보한 콘텐츠 (사진=농림축산식품부)
라면과 김치를 함께 홍보한 콘텐츠 (사진=농림축산식품부)

[한국농어촌방송 = 김미숙 기자]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한국인이 즐겨 먹는 대표적인 짝꿍 식품인 라면과 김치의 수출액이 2020년 9월 기준 전년동기 대비 각각 36.3%, 38.5% 증가하여 농식품 수출 증가세를 주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 ’20년 9월 농식품 전체 수출액은 전년동기 대비 6.5% 증가한 55억 18백만불

라면은 2020년 9월 누계 4억 56백만불 수출되어, 2015년 2억 19백만불에서 5년 만에 2배 이상 성장하는 등 올해 역대 최대 수출실적을 달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라면 수출이 증가한 것은 중국, 일본, 동남아 중심으로 매운 볶음면 등 매운 라면의 인기가 계속되는 상황에서 올해 영화 ‘기생충’의 아카데미상, 오스카상 등 수상과 한류 확산으로 한국산 라면에 대한 인지도가 올라간 데다가, 코로나19 이후 장기보관이 가능한 비상식품과 가정 내 간편식 소비가 늘어난 것 등이 주요 요인이다.

라면 업체에서는 최근 라면에 대한 인식이 ‘간식’에서 ‘간편한 한 끼 식사‘로 전환되고 수요도 다양해지는 추세에 발맞춰, 짜장라면, 맥앤치즈라면 등 다양한 신제품을 현지에 선보이고 있으며, 저염라면, 건면 등을 출시해 건강을 중시하는 소비자들의 수요에도 부응하고 있다.

라면과 잘 어울리는 짝꿍 식품인 김치 수출 역시 2020년 9월 누계 1억 9백만불 수출되어, 2012년 수출액인 1억 6백만불을 넘어 올해 3/4분기 만에 역대 최고 수출실적을 경신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를 계기로 가정식이 증가하고 면역력 증진에 도움이 되는 발효식품이 세계적인 주목을 받으면서 수출을 가속화하고 있다.

농식품부는 라면 제품의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 중동 시장 진출 확대를 위해 할랄 인증 취득을 지원하는 한편, 한류, 인플루언서 연계 SNS 홍보 및 현지 대형 유통매장, 온라인몰 판촉을 통해 라면, 김치의 수출을 촉진하고 있으며, 특히 김치에 대해서는 면역력 증진 효과 등 기능성을 해외에 알리기 위한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

* (라면) 조여정 배우와 연계하여 美 유통매장(26개소) ‘K-Noodle’ 특별판촉전(‘20.9~11월) 등

** (김치) 김치 효능 정보를 담은 QR코드 제작, 국제박람회, 지하철 광고 등에 활용(’20.9월~)

한국에서 김치를 라면에 곁들여 먹는 것을 선호하는 식문화가 자리 잡고 있는 만큼, 앞으로 해외에도 한류 마케팅과 연계하여 이를 알리고 두 품목을 함께 묶어서 판촉·홍보하는 등, 라면과 김치가 계속해서 동반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 라면+김치 조합 레시피 소개, 라면 판촉 시 김치 QR코드 홍보 병행, 김치 증정 이벤트 등

농식품부 박병홍 식품산업정책실장은 “라면, 김치와 같이 함께 즐겨 먹는 식품을 해외에 알리는 것도 한류 확산에 기여할 수 있다”며, “연말까지 포도, 인삼 등 신선농산물 수출 확대 노력과 더불어, 라면 등 유망 식품 수출 및 한국의 식문화 홍보에도 힘쓰겠다”고 말하면서, “코로나 위기 상황에서도 식료품 수출 확대가 한국 경제 반등의 모멘텀이 될 수 있도록 내수진작 및 수출지원 등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QR코드 활용 김치 기능성 홍보(뉴욕타임즈)(사진=농림축산식품부)
QR코드 활용 김치 기능성 홍보(뉴욕타임즈)(사진=농림축산식품부)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