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장(醬)문화 유네스코 등재, 함께 준비해요!
상태바
한국의 장(醬)문화 유네스코 등재, 함께 준비해요!
  • 김수인 기자
  • 승인 2020.11.03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중·일 두장문화 비교 등 국제학술포럼 11월 12일(목) 온라인 개최
2020 동북아 두장(豆醬)문화 국제 학술포럼 포스터
2020 동북아 두장(豆醬)문화 국제 학술포럼 포스터

[한국농어촌방송 = 김수인 기자]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와 한식진흥원(이사장 이용자)이 함께 ‘2020 동북아 두장문화 국제 학술포럼’을 11월 12일(목) 오후 2시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한다.

이번 포럼은 한국 장(醬)문화의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를 추진하기 위한 단계로, 농식품부가 지원하는 3개년 장문화 국제 포럼(2019~2021) 중 2차에 해당한다.

지난 1차에서 “한국과 아세안의 발효음식 문화”에 대해 논의한 것에 이어 올해 2차 포럼에서는 “동북아 두장문화의 가치와 한국의 장문화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라는 주제로 진행되며,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동북아 3국(한·중·일)의 두장문화에 대한 정보와 지식을 공유하고 장문화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가능성과 방향을 제시할 예정이다.

장문화가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되면 국제적인 지명도와 관심이 높아지면서 경제적인 효과 등을 기대할 수 있으며, 음식 문화로는 ‘김장문화’가 2013년 등재된 바 있다.

유네스코 세계무형문화유산 선정 국제심사위원을 역임한 적 있는 동국대학교 임돈희 석좌교수가 이날의 종합토론을 이끌어 나가며,

기조발표로는 ▲전북대학교 함한희 명예교수, ‘유네스코가 지정한 인류자산으로서의 음식문화연구’ ▲가톨릭 관동대학교 윤덕인 명예교수, ‘동북아 두장문화의 가치와 한국 전통 장문화의 무형문화유산 가치‘가 진행되고,

이어서 한·중·일 두장문화를 ▲안동대학교 배영동 교수, ‘가장 오래된 한민족 음식 된장의 문화적 전통과 의미’ ▲부산대학교 최덕경 명예교수, ‘중국 두장의 출현과 두장문화의 확산’ ▲ 오구라 히라쿠 발효음식 연구가 겸 디자이너, ‘일본 콩발효의 문화인류학’ 순으로 전문가들이 발표할 예정이다.

농식품부 이재욱 차관은 “이번 포럼이 동북아 3국 두장문화의 전통과 가치를 입증하고 공감대를 형성하여 2024년 한국 장문화의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에 기여하길 바란다”면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되니, 더 많은 국민들이 참여하여 우리 장문화에 대해 관심가질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번 포럼은 한식진흥원 유튜브 채널에서 누구나 접속해서 시청할 수 있으며, 11월 6일(금)까지 한식포털에서 온라인 사전 등록을 실시하고 있어 질문 등록 및 이벤트 참가(100명, 온누리 상품권 1만 원)가 가능하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