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경찰청, '코로나 특수 악용' 중국산 마스크 국내산으로 둔갑시켜 판매한 일당 18명 검거
상태바
전북경찰청, '코로나 특수 악용' 중국산 마스크 국내산으로 둔갑시켜 판매한 일당 18명 검거
  • 이수준 기자
  • 승인 2020.11.03 1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제공=전북경찰청)
(자료제공=전북경찰청)

[소비자TV·한국농어촌방송/전북=이수준 기자] 군산경찰서는 인증되지 않은 저가의 중국산 마스크를 수입한 후, 이를 국내산 박스에 옮겨 담아 국내산으로 둔갑시킨 마스크 박스갈이 일당 18명을 검거하고, 그 중 총책 등 3명을 구속 송치하였다고 밝혔다.

피의자들은 코로나로 인한 마스크 품귀현상을 악용하여, 저렴한 중국산 마스크를 수입한 후 국내산으로 재포장하는 방법으로 원산지를 가장한 혐의(대외무역법 위반)를 받고 있다.

특히, 이들은 자금조달, 박스갈이, 인력관리, 창고관리 등 역할을 분담하였고 일부 중국산 마스크(장당 원가 150원)를 국내산 마스크(장당 원가 600원)로 시중에 유통시켜 4배 가까운 폭리를 취한 것으로 드러났다.

앞으로도 전북경찰은 코로나로 인한 국가적 위기 상황 속에서 국민의 건강을 담보로 마스크 유통질서를 교란하는 행위에 대해서 엄정하게 대응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