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비자 소비자TV
임신중 타이레놀 복용, 여자아이 언어발달 지연미 연구결과 "복용하지 않은 여성 여아보다 언어발달 지체율 6배 높아"
  • 차현주 기자
  • 승인 2018.01.12 15:58
  • 댓글 1
[한국농어촌방송=차현주 기자] 임신 초기에 해열 진통제 타이레놀(성분명:아세트아미노펜)을 복용하면 태어난 여자아이의 언어발달이 지연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마운트 시나이 의과대학의 샤나 스원 환경·공중보건 교수 연구팀이 스웨덴의 임신 여성 754명과 출산한 자녀를 대상으로 진행된 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사이언스 데일리가 10일 보도했다.
 

임신 초기에 타이레놀을 먹으면 태어난 여아의

언어발달이 지연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연구팀은 조사 대상에게 임신 8~13주에 아세트아미노펜 복용 여부를 묻고 소변검사를 통해 이를 확인했다.
 
이들 중 59%가 임신 이후 아세트아미노펜을 복용했다. 이들이 출산한 아이가 생후 30개월이 됐을 때 언어발달 검사를 시행한 결과 전체적으로 여아는 약 4%, 남아는 13%가 언어발달 지체로 밝혀졌다.
 
구사하는 단어가 50개 미만인 경우 언어발달 지연이라고 본다.
 
이에 따르면 엄마가 아세트아미노펜을 얼마만큼 복용했느냐에 따라 여아의 경우 언어발달 지체 위험이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임신 첫 3개월 동안 아세트아미노펜을 6정 이상 복용한 여성이 출산한 여아는 전혀 복용하지 않은 여성의 여아보다 언어발달 지체 발생률이 약 6배 높았다.
 
이유는 알 수 없지만, 아세트아미노펜이 태아의 뇌 발달에 중요한 호르몬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기 때문일 수 있다고 스원 교수는 추측했다.
 
그러나 남아의 경우는 임신 중 아세트아미노펜 복용과 언어발달 지체 사이에 연관이 없었다.
 
타이레놀은 처방전 없이 구입할 수 있는 약물로 통증과 발열을 완화시켜 임신중 일반적으로 처방되고 있다. 미국질병통제예방센터에 따르면 미국 임신부 중 65%가 타이레놀을 사용하고 있다.
 
한편 임신 중 타이레놀 복용은 자녀의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ADHD)'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결과도 최근 발표된 바 있다.

차현주 기자  rep02@ctvkorea.com

<저작권자 © 한국농어촌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