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종합 뉴스종합
현송월, 처형설 불식시킨 '샤넬 백'과 등장… 어땠길래?
  • 권지은 기자
  • 승인 2018.01.15 14:26
  • 댓글 0

[한국농어촌방송=권지은 기자] 현송월 모란봉악단장이 관심이다.

김정은 제1위원장의 옛 애인으로 알려진 현송월 단장은 지난 2015년 처형설, 숙청설 등 다양한 '설'의 중심에 선 바 있다.  

그러나 김정은이 직접 챙기는 모란봉 악단장을 맡으며 건재를 과시했다. 특히 그는 중국 베이징 공연에 앞서 한국 취재진과 인터뷰에도 응할만큼 여유를 보여주기도 했다.

그는 MBC 취재진과 인터뷰에서 "중국 인민에게 우리 노래를 전해 드리려고 그래서 왔지 무슨…. 그런 건(김정은 방중) 모른다."고 짧게 답했다.

당시 현송월은 인민군복을 입고 샤넬 가방을 들고 움직였다, 주중 북한대사관 측이 밀착 경호했으나, 정작 현송월은 주변을 별 의식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현송월 단장은 15일 평창 동계올림픽 북한 예술단 파견을 위한 남북 실무접촉에 참석하면서 화제에 올랐다.

권지은 기자  kie365@newskr.kr

<저작권자 © 한국농어촌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