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미세먼지 저감 ‘방지시설’ 설치 지원
상태바
익산시 미세먼지 저감 ‘방지시설’ 설치 지원
  • 박성진 기자
  • 승인 2021.02.23 2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억원 투입, 소규모 사업장 방지시설 설치 지원
특별관리공사장·민원발생 사업장 위주 단속 실시

[소비자TV한국농어촌방송/전북=박성진기자]익산시는 미세먼지 저감으로 쾌적한 대기환경 조성을 위해 사업장을 대상으로 각종 지원과 단속을 병행해 실시한다.

시는 올해 예산 20억원을 투입해 환경오염물질을 다량으로 배출하는 사업장에 노후 방지시설 교체 비용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미세먼지를 저감하고 코로나19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 경쟁력을 강화한다.

지원대상은 대기배출시설 1∼5종 사업장 가운데 중소규모의 기업으로 대기오염 방지시설 교체비용의 90%를 지원한다. 대상자로 선정되면 해당 방지시설에 사물인터넷(IOT)을 설치하고 3년 이상 운영을 해야 한다.

지난 2019년 말부터 시작된 이번 사업은 현재까지 32개 업체, 26억원이 지원됐다.

오는 6월 30일까지 신청을 받으며 자세한 사항은 시 홈페이지(http://www.iksan.go.kr) 고시 공고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시는 각종 공사가 활발해지고 황사현상으로 대기질이 악화되는 봄철을 맞아 비산먼지 사업장에 대한 점검을 강력 실시한다.

이번 점검에서는 대규모 토목공사와 건설공사가 진행 중인 특별관리공사장, 미신고 사업장, 민원발생 사업장 위주로 집중적으로 실시하고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 이행사항도 확인할 예정이다.

주요 단속 내용은 △비산먼지 발생사업 (변경)신고 의무 이행 여부, △세륜시설(건설현장을 드나드는 차량의 바퀴에 묻은 먼지를 씻어내는 시설)미가동, 방진벽·방진덮개 미설치 등 건설공사장의 날림(비산)먼지 발생 억제조치 미이행, △사업장의 비산먼지 발생 특성에 적합한 억제시설 설치와 조치 이행여부 등으로 오는 5월까지 집중적으로 점검한다.

송방섭 환경관리과장은“경제적으로 부담을 느끼면서도 대기오염물질 방지시설을 개선하지 못했던 영세사업장에서 적극 참여하길 바란다”며“비산먼지 발생 사업장에서는 자체적으로 점검을 실시해 미비한 사항에 대해서는 시설개선을 통해 깨끗한 환경이 조성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