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영남권
[진주_기획] 진주혁신도시 이대로 괜찮은가 - (상) 이전 완료 후 2년6개월 인구유입 ‘목표의 절반’
  • 강정태 기자
  • 승인 2019.02.15 17:37
  • 댓글 0

열악한 대중교통에 교육여건 마저 빈약 ‘외딴 섬’
‘정주여건 갖추지 못하자 인구유입 더뎌’ 분석

상업시설 공실투성이… 공실률 적어도 50% 추정
도시 활력 저하·기존상권 악영향 등 연쇄 부작용

진주혁신도시가 공공기관 이전 완료 2년 6개월이 지났지만 정주여건 부족 등의 이유로 당초 목표한 인구유입이 절반에 그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대책이 절실하다.

[한국농어촌방송/경남=강정태 기자] 진주혁신도시가 지역균형발전을 목적으로 조성되기 시작한 지 10여년이 지났지만 주민 생활의 기본적인 근간이 되는 정주여건이 개선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지속해서 제기되고 있다.

진주혁신도시 조성으로 각종 공공기관이 입주하면서 지역경제의 활성화는 물론 자족도시 건설 등에도 기대됐지만 실상은 외형적인 틀을 잡는 것에 치중해 속 빈 강정 수준에 그치고 있다는 것.

진주혁신도시는 지난 2007년부터 3만7000여명을 수용하는 규모로 조성돼 지난 2016년 7월 공공기관들이 이전을 마쳤지만, 진주혁신도시가 위치한 충무공동은 지난해 11월 처음으로 2만여명을 넘어서는 등 더딘 인구유입을 보여주고 있다.

이러한 이유에는 진주혁신도시가 정주여건을 갖추지 못해 열악한 교통환경, 주민 편의시설 및 의료시설 부족, 교육 인프라 부족 등으로 나홀로 이주가 높은 것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실제 진주혁신도시의 경우 현재 나홀로 이주가 전국 혁신도시 중에서 가장 높다.

게다가 진주혁신도시에는 더딘 인구유입에 반해 상가는 과잉 공급되면서 이로 인한 공실률 증가 등의 문제점이 악순환되면서 유령도시라는 등 도시 활력 저하로까지 이어지고 있다.

정부는 현재 지난 9월 ‘혁신도시 시즌2’를 발표하고 수도권에 있는 공공기관 120여 곳을 지방에 추가로 분산 배치를 추진하고 있다.

이에 다른 혁신도시에 비해 완성도가 다소 떨어지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진주혁신도시에 대해 정부의 ‘혁신도시 시즌2’로 인한 내실있는 발전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진주시도 혁신도시 시즌2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진주혁신도시 지원 TF팀을 구성하고 정주여건 개선, 스마트도시 조성, 클러스터 활성화 지원, 지역과 상생발전 추진 등 진주혁신도시의 지역발전계획, 당면 현안사업 등을 해결하기 위한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이에 본지에서는 진주혁신도시의 문제점과 개선방안 등을 2차례에 걸쳐 짚어본다.

◆공실투성이인 혁신도시 내 상가

진주혁신도시는 진주시 충무공동 일원에 409만3052.6㎡부지에 3만7767명을 수용하는 규모로 조성됐다. 지난 2007년부터 2015년까지 1조577억원을 들여 총 4단계로 나눠 건립됐다. 조성은 영천강을 경계로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경남개발공사가 나눠 맡았다.

현재 한국토지주택공사와 주택관리공단(주), 한국시설안전공단, 중소기업진흥공단, 한국산업기술시험원, 학국세라믹기술원, 한국남동발전(주), 한국승강기안전공단, 국방기술품질원, 중앙관세분석소, 한국저작권위원회 등 11개 공공기관이 2016년 7월까지 이전을 마친 상태이다.

하지만 이전을 완료한지 2년이 지났음에도 예상보다 인구유입이 적어 혁신도시 내 상가는 공실투성이로 설계부터가 잘못됐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진주혁신도시 상가 공실은 적어도 50%이상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최근 한국감정원이 지방혁신도시의 1인당 상가면적을 분석한 결과 진주혁신도시는 18.1㎡로 전국 10개 혁신도시 중 광주전남혁신도시(28.1㎡) 다음으로 가장 높고 전국 평균(8.33㎡)보다도 2배 이상 높은 수치다.

상가 과잉 공급은 공실률 증가로 이어지고 이는 도시 활력 저하, 기존 상권 악영향, 지역민 생활서비스 등을 떨어뜨릴 수 있는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부동산업계의 한 관계자는 “현재 혁신도시에는 많은 상가와 빌딩이 계속 조성되고 있지만 인구유입은 적어 중심상권에도 유동인구가 많지 않아 1, 2층을 제외하면 인기가 없다”며 “경기침체 등의 영향도 있겠지만 현재는 사람은 없는데 상가만 과잉 공급돼 공실현상이 심화되면서 유령 상권으로 이어진 것 같다”고 말했다.

◆대중교통 이용하기에는 열악한 환경

진주혁신도시의 정주요건 중 가장 중요한 요소로 대중교통 활성화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혁신도시에 이전한 공공기관의 경우 업무상 수도권이나 세종시 등으로 주무부처와 협의를 위해 출장이 잦다. 지난 2016년 국회예산정책처가 발간한 ‘공공기관 지방이전 사업 평가보고서’에서 진주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의 출장횟수는 2013년 7만3804회에서 2015년 12만329회로 증가했으며 출장횟수 증가폭도 세종(210.9%) 다음으로 63%로 가장 컸다.

진주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에 근무하고 있는 임직원들은 기존 도심지역에만 편중돼있는 버스터미널로 인해 대중교통을 이용해 시외로 갈 수 있는 접근성이 떨어진다며 불편함을 호소하고 있다.

진주혁신도시에 있는 한 공공기관에 근무하는 30대 직원 A씨는 “수도권이나 세종에 있는 관계부처와 회의가 많다보니 출장이 잦은데 대중교통으로 출장을 가려면 여기서 시내버스를 타고 시외버스가 있는 터미널로 가야하는데 많은 시간이 소요되고 불편함도 따른다”며 “택시를 타려고 해도 회사 인근에는 도심에 흔한 택시승강장도 없어 저 외에도 이곳을 찾은 관계자들도 많이 불편해 한다”면서 “자가용이 없으면 이곳에서 생활하기 힘들다”고 말했다.

◆굳이 수도권에 있는 자녀 데려올 만큼 교육환경 안 갖춰

진주혁신도시에는 현재 인근 문산읍에 위치했다가 이설해 개교한 문산중학교와 진양고등학교를 비롯해 갈전초등학교, 무지개초등학교가 유일한 교육시설이다.

교육 인프라 부족은 이전 공공기관 직원들이 가족 동반 이주를 꺼리는 최대 요인으로 꼽히기도 한다.

지난해 9월 자유한국당 김정훈 의원이 국무조정실로부터 받은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 임직원 이전 현황’자료에 따르면 11개 기관이 이전한 진주혁신도시는 가족이 있는 임직원 3151명 중 1836명이 단신 이전해 58.3%로 전국 10개 혁신도시 중 1위를 기록했다.

이러한 결과에는 배우자의 직장문제 등도 있지만 자녀 교육 문제가 가장 컸다.

서울에 중학생인 두 자녀를 한국시설안전공단 한 직원은 “진주가 교육도시라고는 하지만 혁신도시에는 굳이 수도권에 있는 자녀를 데려오고 싶을 만큼의 교육환경이 갖춰지지 않은 것 같다”며 “대부분 직원들도 다른 불편은 감수할 수 있지만 아이들 미래만큼은 양보할 수 없어 가족 이전을 꺼리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도 가족과 함께 생활하고 싶지만 애들 교육환경이 바뀌는 것을 배우자도 원하지 않고, 저도 애들이 저를 위해 이곳까지 내려올 필요는 없다고 생각해 힘들어도 혼자 왔다갔다 한다”고 말했다.

강정태 기자  threed67@naver.com

<저작권자 © 한국농어촌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정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