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산간계곡 안에서 고기 굽지 마세요!
상태바
여름철 산간계곡 안에서 고기 굽지 마세요!
  • 김수인 기자
  • 승인 2019.08.09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청, 여름철 산간계곡 내 위법행위 현장 집중 단속
국유림 장기야영 단속 사진(사진=산림청 제공)
국유림 장기야영 단속 사진(사진=산림청 제공)

 

[한국농어촌방송=김수인 기자] 산림청은 본격 여름 휴가철을 맞아 지난달 기동단속반을 투입해 산간계곡 내 위법행위를 집중 단속했다고 전했다.

중점 단속사항은 산림 또는 산림연접 지역에서 취사·흡연 등 소각행위, 오물·쓰레기 투기 등의 오염행위, 산간계곡 내 시설물 불법 점유 및 불법 상업행위 등이다.

산림청의 단속 결과, 계곡명소를 찾는 이들의 인식이 많이 개선돼 야영장과 같이 정해진 장소 이외 계곡 내 취사행위는 거의 없었다. 그러나 인적이 드문 국유림 내에서 무단 장기 야영자 3명을 적발했다.

대형 텐트를 설치해 장기 거주하거나 필요 시 머무를 수 있도록 자리를 마련해 놓은 곳도 있었다. 이에 산림청은 즉시 철거를 명령했다.

한편 산림청은 최근 젊은 층 사이에서 인적이 드분 산림 내 불법 취사행위 ‘인증’ 영상을 SNS에 올라오는 것 또한 지적했다.

이를 예방 ·처벌하기 위해 전문 모니터링 요원을 두고 SNS과 방송 채널 등에서 산림 내 위법행위 의심 영상을 적발하고 있으며, 8월말까지 휴가철 불법행위 발생 빈도가 높은 지역을 중심으로 현장 단속을 벌일 방침이다.

권장현 산림청 산림환경보호과장은 “건전한 행락질서 유지와 산림자원 보호를 위해 국민 여러분의 자발적인 동참을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